‘고백’ 장기용, 장나라에 차가워졌다 “신경 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고백부부' 방송화면

사진=KBS2 ‘고백부부’ 방송화면

KBS2 금토드라마고백부부장기용이 장나라에게 차가운 모습을 드러냈다.

10일 오후 방송된고백부부에서는 마진주(장나라)가 어른에게 혼나고 있는 한 여학생을 위해 나섰다. 그 여학생이이 옷이 얼마인 줄 아냐, 너 팔아도 이 값 못 나온다라는 말을 듣고 있었던 것.

마진주는어쩜 말을 그렇게 할 수가 있냐. 사람이 더 소중하냐고 맞받아쳤고 결국 말싸움으로 이어졌다. 이어 손찌검을 당할 뻔한 진주 앞에 정남길(장기용)이 나타났다. 그 사람은 바로 남길의 엄마였다.

이윽고 진주는 기용에게 찾아가어른들이 그렇게 말씀하실 수도 있는데 제가 너무 그랬던 것 같다. 어머니한테 죄송하다며 사과를 건넸다. 하지만 기용은누가 엄마야. 나 엄마같은 거 없어라면서신경 꺼라고 말한 뒤 차갑게 돌아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