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윤보미 “‘정법’ 위해 출국 전 수영 배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의 보미가 깊은 물에 대한 트라우마 때문에 출국 전 수영 강습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10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이하 정법)’에서 보미는 강남·진운과 함께 바다 탐사에 나섰다. 하지만 그는 물속에 들어갈 시간이 다가오자 불안해했다. 그는 “어릴 때 깊은 물에 빠진 적이 있어 트라우마가 있다”며 “이를 위해 ‘정법’에 출연 전 수영 강습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를 위해 진운과 강남은 에이핑크의 노래를 불러주며 긴장을 풀어주었고 보미는 이들의 응원에 힘입어 물에 들어갔다. 물에 들어가자마자 “물이 너무 차갑다”며 “PD님 어디 가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보미는 곧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수영하기 시작했다. 이후 인터뷰에서는 “물이 무서웠지만 너무 아름다워서 계속 들어가게 됐다”며 “정진운이 옆에서 함께 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