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폭우에 생존지 침수 위기…극한 상황에 철수 결정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의 출연자들이 생존지까지 물이 차오르자 안전한 곳으로 철수를 결정했다. 아이콘 송윤형은 저체온증 증상까지 보였다.

10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에서는 촬영 시작부터 거센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세 팀으로 나뉘어 탐사를 하던 중 거세진 비와 불어난 강물 때문에 결국 철수를 결정했다.

송윤형은 “비가 너무 많이 내려서 기온도 떨어지고 몸이 너무 추워졌다. 저체온증 증상이 느껴졌다”며 “극한 상황을 느꼈다”고 말했다.

박초롱은 당시에 대해 “집이 잠길 수준으로 물이 불어나 너무 놀랐다”고 말했으며 정진운 역시 “생존지로부터 도망 나오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보미는 “무서웠다. 자연은 역시 무서운 것”이라며 소감을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