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최정원, 황보라와 ‘미친 라이브’…웃음 폭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보그맘' 방송화면

사진=MBC ‘보그맘’ 방송화면

MBC 드라마보그맘최정원과 황보라가 완벽한 호흡으로 라이브를 선보였다.

10일 오후 방송된보그맘에서는 캠핑을 떠난 엘레강스 가족들이 부티나(최여진)의 제안으로 노래방을 가게 됐다.

유귀남(정이랑)누가 먼저 노래를 부르고 싶냐고 제안했고 모든 사람들은 눈치를 봤다. 이에 먼저 한영철(최정원)아무도 안 하시니 제가 먼저 하겠다며 먼저 나섰다.

한영철은 구설수지(황보라)의 눈치를 보며듀엣곡을 하고 싶은데 같이 할 사람이 없다고 말했고 결국 두 사람은 듀엣곡을 부르게 됐다.

두 사람은 망설인 모습도 잠시 미친 듯한 호흡으로 라이브를 선사했다. 하지만 분위기는 살아나지 않았고 결국 도도혜(아이비)의 눈치를 보던 유귀남은 중도에 노래를 껐다.

미안해요, 내 손이 둘을 질투했나보네요라고 눈치를 보자 두 사람은이런 매너가 어딨냐. 너무하다”고 말하며 화를 내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