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우도환과의 케미…’매드독’ OST로 감성 더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KBS2 수목극매드독속 에릭남의 OST ‘해가 지기 전에가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지난 9 방송된매드독에서는 유지태와 우도환의 따뜻한 브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날 주한항공 이영호 법무팀장에게 위협을 받아 의식을 잃은 김민준(우도환) 발견한 최강우(유지태) 그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이어 정신을 차린 김민준은 최강우의 집안 곳곳에서 비행기 추락 사고로 죽은 그의 아내와 아들 사진을 발견했다

김민준의 안타까운 표정과 함께 ‘나즈막히 건넨 인사가 마지막 인사일  상상 못했어’, ‘ 다른 하루가 다시 지나고 그대 희미한 사진만 홀로 남았네라며 흘러나오는 에릭남의 OST ‘해가 지기 전에 시청자들이 김민준의 감정에 이입할 수 있게 해줬다.

이어 김민준이 최강우를 위해 식사를 준비하는 장면과 함께 밥을 먹는  사람의 모습이 에릭남의 목소리와 교차되며 시청자들에 따뜻함을 안겼다.

이처럼 에릭남의 ‘해가 지기 전에 감미로운 목소리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시청자들을 울리거나 미소 짓게 하는 OST 활약하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