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황교익 “나는 유민상이랑 안 맞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황교익 편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황교익 편

황교익과 유민상이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앙숙 관계를 이룬다.

10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맛 칼럼니스트의 황교익이 ‘맛있는 녀석들’ MC들과 함께 우동 전문점과 흑돼지 샤부샤부 전문점을 찾는다.

황교익은 음식 중에 가장 섹시한 것으로 우동을 꼽으면서 자신이 추천하는 일본 우동 전문점으로 MC들을 안내했다. 친절한 설명과 함께 음식을 먹던 황교익은 “키스를 못해봤다”는 유민상을 놀리며 따뜻한 우동을 추천해줬다.

하지만 유민상은 유자 크림 우동을 맛보던 중 “콩국수 맛이 난다”고 말했고 황교익은 “어떻게 그게 콩국수 맛이냐?”고 나무랐다. 이어 유민상이 “마·낫또 같은 식감이 싫다”고 밝히자 황교익은 “누군가가 느낀 맛을 받아들이는 과정이 부족한 것이다”며 지적했다. 유민상 또한 발끈하며 “그러면 안 된다. 남한테 세뇌 당하고 지배 당하는 구조 바꿔야 한다”고 맞섰다.

황교익은 유민상이 우동을 맛있게 먹는 법을 알려줄 때도 반대 의견을 표했다. 유민상은 조미김과 묵으로 우동을 더 맛있게 먹는 방법을 선보였으나 황교익은 “국물과 안 어울린다. 김향이 굉장히 강하다”며 젓가락을 내려놓았다. 그러자 유민상은 “좀 전에 우동은 유자향이 너무 강하다”며 반격에 나섰고 황교익은 식당의 주방장에게 “육수에다가 김가루를 넣었다”며 고자질까지 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샤부샤부 식당에서도 두 사람은 앙숙 관계를 이어갔다. 돼지고기 샤부샤부를 맛보던 중 황교익은 “인간은 바탕이 중요하다”며 유민상의 얼굴을 보며 대화를 이어갔다. 유민상도 “황교익 선생님은 흑돼지 샤부샤부 배 터지게 먹고 싶어서 맛있는 녀석들에 출연했다”고 출연 의도를 밝혀 황교익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결국 황교익은 “나하고 안 맞아”라며 유민상과 선을 그었다.

황교익이 출연하는 ‘맛있는 녀석들’은 10일 오후 8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