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나나 “‘굿와이프’에 이어 유지태 선배와 연기…사랑 받았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나나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꾼'(감독 장창원, 제작 ㈜영화사 두둥)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나나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꾼'(감독 장창원, 제작 ㈜영화사 두둥)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나나가 “유지태 선배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라고 말했다. 10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나나는 드라마 ‘굿와이프’에 이어 ‘꾼’에서도 유지태와 함께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선배가 항상 응원해주고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나나는 “연기 경험이 적어서 현장에서 적응하는 데 오래 걸린다. 그래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유지태 선배가 응원을 해주니 마음이 편해졌다. 덕분에 자신감도 생겼다”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또 나나는 “지태 선배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며 웃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