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토니 안 “‘캔디’ 부를 당시 털 달린 무대의상 때문에 땀냄새로 고생”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토니안/제공=채널A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토니안/제공=채널A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한 토니 안이 ‘캔디’의 무대의상 때문에 겪었던 고충을 토로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가수 채연이 얇은 무대의상 때문에 추위에 떨었떤 경험을 털어놓자 토니 안은 “나도 무대의상 때문에 힘들었던 적이 있다”며 감춰놨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토니 안은 “‘캔디’라는 곡을 부를 때 여름에도 털이 잔뜩 달린 무대의상을 입었다. 춤을 추고 나면 땀이 빠져나가지 않아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었다”고 말했다.

MC 남희석은 “예전에 HOT가 귀여운 모습으로 인사를 왔는데 가까이 올수록 냄새가 엄청났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토니 안이 출연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