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검사 어디 없나요”… 동하, ‘이판사판’ 촬영 현장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새 수목극 '이판사판' 동하 /사진제공=CT E&C

SBS 새 수목극 ‘이판사판’ 동하 /사진제공=CT E&C

 

배우 동하가 SBS 새 수목드라마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을 통해 날카로운 눈빛을 가진바이크 검사로 변신한다.

오는 22일 첫 방송 되는 ‘이판사판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를 그린다.  동하는 ‘이판사판’에서 ‘검찰청 미친개라고 불리는 서울지방검찰청 강력부 검사 도한준 역을 맡아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관련 동하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 카리스마로 휘감은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극 중 도한준이 여느 검사들과는 달리 바이크를 타고 법원에 출근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단정하고 깔끔한 블랙 슈트 차림으로 등장해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여기에 날카로운 눈빛과 냉철한 표정으로 까칠한 반항아적 이미지의 도한준을 완성하며 그가 보여줄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판사판제작진은 “동하는 치열하게 고민하고 연구하며 캐릭터를 더 빛나게 만들고 있다면서 “박은빈연우진과 함께 전무후무한 법원드라마를 완성하게 될 동하의 맹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판사판당신이 잠든 사이’ 후속으로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