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임지현, 강렬한 첫 등장…긴장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이다인/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황금빛 내 인생’ 이다인/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임지현이 ‘황금빛 내 인생’에서 임팩트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임지현은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 ‘김소진’ 역을 맡아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극 중 김소진은 최서현(이다인 분)을 만나 자신의 남편인 류 (위하준 분)와 부적절한 모습이 담긴 증거물을 가지고 있다고 경고하며 거액의 돈을 요구했다.

임지현의 등장과 함께 극에 새로운 긴장감을 형성되며, 인물들간 관계에 소용돌이가 몰아칠 것을 암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KBS2 주말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갈수록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앞으로 보여줄 임지현의 활약 역시 관심이 모아진다.

‘황금빛 내 인생’은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