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윤사봉, 무대 넘어 안방으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사봉 / 사진제공=제이유에스티 엔터테인먼트

윤사봉 / 사진제공=제이유에스티 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사봉이 KBS1 새 저녁일일극 ‘미워도 사랑해’(극본 김홍주, 연출 박기호)를 통해 긍정의 에너지를 발산한다.

13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미워도 사랑해’는 어려서부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오다 결국 모든 것을 잃고 새롭게 시작한 시기에 인생의 꽃을 피우는 한 여성의 삶을 따라가는 드라마다. 이를 통해 우리를 지탱하는 가장 큰 가치는 핏줄도 법도 아닌 바로 인간 사이에서 채워지는 정이요 사랑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휴먼가족 드라마다.

윤사봉은 극 중 길은조(표예진)의 정신적 지주이자 그녀가 유일하게 속마음을 털어놓는 희망의 길잡이인 카페 사장 박보금 역을 맡는다. 늘 웃는 얼굴로 ‘해피 바이러스’를 뿜어낼 전망이다.

윤사봉은 ‘넌센스’ ‘헤어스프레이’ ‘오 당신이 잠든사이’ ‘형제는 용감했다’ ‘레미제라블’ ‘빨래’ 등 여러 연극 무대를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관록의 배우다. 현재 대학로 인기 연극 ‘엘리펀트 송’에 피터슨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최근 영역을 넓혀 MBC ‘쇼핑왕 루이’ tvN ‘내일 그대와’ KBS2‘쌈 마이웨이’ 등 드라마에 출연하며 새로운 신 스틸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미워도 사랑해’를 통해서도 안방극장 시청자들에 존재감을 발할 전망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박보금이란 캐릭터 이름처럼 극에 포근하고 아늑한 인물의 성격을 선보이며 동시에 밝고 유쾌한 기운을 극에 불어넣는 존재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부탁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