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2’, 목포로 떠났다…잡학박사들의 맛과 멋 기행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사진제공=tvN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사진제공=tvN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이하 알쓸신잡2)’ 멤버들이 목포로 떠난다.

10일 방송될 ‘알쓸신잡’에서 멤버들은 무르익은 가을 날씨와 어우러지는 목포의 경관과 함께 유익한 지식들로 시청자들의 지적 욕구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또 멤버들은 수다 여행길에서 우연히 만난 목포의 청년들과 여정을 함께하며 새로운 조합을 보여줄 예정이다. 보기 드문 친화력과 넘치는 활동력으로 무장한 목포 청년들이 ‘잡학박사’들과 보여줄 뜻밖의 모습이 멤버들의 목포 여행에 신선함을 불러올 예정이다.

유현준은 흥미로운 건축 이야기들을 통해 새로운 시각으로 목포를 보여준다. ‘창문 개수에 따라 달라지는 누진제가 생긴다’는 신선한 주제부터 한국 근대사 곳곳에 숨어있는 목포의 건축물 이야기까지 유익하지만 어렵지 않은 이야기가 안방을 찾아간다.

뿐만 아니라 수 많은 대한민국 대표 맛집들로 유명한 목포에서 ‘잡학박사’들이 펼치는 미식 대결을 보는 것도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 원조 ‘미식박사’ 황교익과 ‘알쓸신잡2 미식박사’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는 유시민의 미묘한 신경전이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유시민은 개인적 사연이 얽힌 목포 이야기를 풀어낸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유시민은 “목포를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애틋함을 드러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는 10일 오후 9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