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뭐 들으세요?] 킬라그램X해쉬스완부터 스텔라장X올티까지…”반갑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예상하지 못한 뮤지션들의 만남으로 더 반갑게 느껴지는 음악 협업부터 음색이 귀를 사로잡는 신예 싱어송라이터 로시의 싱글까지. 올해가 가기 전에 놓친다면 아쉬울 만한 곡들이다.

킬라그램 '컬러링(Coloring)'(Feat. 해쉬스완)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킬라그램 ‘컬러링(Coloring)'(Feat. 해쉬스완)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 킬라그램, 컬러링(Coloring)(Feat. 해쉬스완)

‘컬러링’은 현재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래퍼들인 킬라그램과 해쉬스완이 뭉쳤다는 것만으로 먼저 이목을 끌었다. 둘의 조합은 매력적이다. 킬라그램과 해쉬스완 모두 독특한 목소리에 색채가 확실한 랩 스타일을 가지고 있어서다.

킬라그램이 그간 선보인 곡들 중 흔치 않게 사랑을 다룬 곡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킬라그램은 이 곡에서 짝사랑을 귀엽고도 낭만적으로 다뤘다. 좋아하는 이가 자꾸만 생각 나 술에 취해 전화를 건다.

하지만 그 마음을 숨기고 그의 컬러링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라 듣고 싶어서 전화한 것이라고 둘러댄다. 이렇게 귀여운 낭만이라면 알고도 모르는 척, 모르고도 아는 척 전화를 받고 싶은 마음이 들지도 모른다.

 

 

로시 'Stars' /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로시 ‘Stars’ /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 로시(Rothy), Stars

로시는 가수 신승훈이 3년 간 특별 트레이닝을 거쳐 세상에 선보인 신예다. ‘발라드 황제의 프로듀싱’이라는 거창한 수식어를 떼고 생각해도 로시의 신곡과 실력은 독보적이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코린 베일리 래를 떠오르게 만드는 매력적인 음색이 첫 음절부터 귀를 사로잡는다.

또 ‘내 별자리는 상처투성이 자리’라는 가사의 신선한 발상이 놀라움을 이어간다. 유명 작사가인 김이나가 작사한 이 곡은 웃고 싶지 않을 때는 웃지 말라며 내 별자리는 내가 만드는 것이라는 독특한 방식으로 위로를 건넨다.

빌보드는 물론 국내 차트 상위권에도 진입한 적이 있는 에드 시런의 ‘Shape of you’를 작업했던 스튜어트 혹스가 마스터링을 맡아 깔끔하고 세련되게 곡이 마무리됐다.

스텔라장 '치어리더(Cheerleader)(Feat. 올티)' / 사진제공=그랜드라인엔터테인먼트

스텔라장 ‘치어리더(Cheerleader)(Feat. 올티)’ / 사진제공=그랜드라인엔터테인먼트

◆ 스텔라장, 치어리더(Cheerleader)(Feat. 올티)

싱어송라이터와 래퍼들의 수많은 만남 속에서도 스텔라장과 올티가 만난 ‘치어리더’는 단연 빛난다. 복잡하거나 뻔하지 않으면서도 세련된 비트가 그간 주로 보컬을 보여줘 왔던 스텔라장의 랩과 어우러져 신선하다.

당당한 포즈를 짓고 있는 달빛천사가 그려진 커버 이미지가 시사하듯 ‘No money no car no rolex’ ’누나만 믿어’ ’내 뒤에 올라타’라고 전하는 스텔라장의 메시지와, ‘어렵사리 목에 건 쇼미 합격 목걸이도 뭐 널 위해서라면 중고나라에 팔게’라고 받아치는 올티의 랩이 이루는 교감 또한 듣는 재미다.

발매하는 곡마다 위트 있는 소개를 덧붙여 온 스텔라장의 이번 소개 글도 빼놓을 수 없다. ‘그래도 머니 카 뢀렉스 있는 게 낫습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