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브스, 트와이스 집중 조명..”미국도 움직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미국의 경제지 포브스가 걸그룹 트와이스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포브스는 9일(현지시각) ‘숫자로 보는 트와이스’라는 기사를 내고, 지난달 30일 첫 정규 음반 ‘트와이스타그램’을 발표한 트와이스의 행보를 요약했다.

포브스는 “트와이스가 2015년 데뷔곡 ‘우아하게’ 이후 꾸준히 성공을 거듭했다. 미국의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며 “최근 미국 빌보드 월드 음반 차트와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를 동시에 석권한 최초의 K팝 걸그룹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트와이스는 해외에서 연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포브스에 앞서 빌보드, 보그, 퓨즈TV 등 미국 각종 매체가 트와이스의 인기 요인을 집중 분석하는 기사를 게재해 이목을 끌었다.

트와이스의 첫 정규음반 타이틀곡 ‘라이키(Likey)’의 뮤직비디오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K팝 걸그룹 사상 최단 시간에 4000만 조회수를 넘어섰다. 지난 9일 공개된 가온차트의 44주차 순위에서 ‘라이키’는 디지털, 다운로드, 소셜차트 1위를 거머쥐었고 음반차트까지 휩쓸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