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X유지태X배성우 등 6人, 반전에 반전 거듭하는 ‘꾼’들이 왔꾼(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성우(왼쪽부터)나나,현빈,유지태,박성웅,안세하,장창원 감독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꾼'기자간담회에서 "많은 분들이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성우(왼쪽부터), 나나,현빈,유지태,박성웅,안세하,장창원 감독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꾼’기자간담회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관객까지 속일 6인의 사기꾼들이 뭉쳤다.

10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꾼’(감독 장창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빈, 유지태, 박성웅, 배성우, 나나, 안세하, 장창원 감독이 참석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장창원 감독은 “악인을 제대로 응징하는 영화를 써보고 싶었다. 그런 영화들이 많이 있었는데 선이 악을 이기는 것보다 다른 방식으로 악을 응징하는 모습을 통쾌하게 그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과정을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다양한 모습으로 몰입감 있는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현빈은 극 중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 역을 맡았다. 그는 “캐릭터의 중심을 잡는 데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 촬영을 하다 보면 순서대로 하지 않기 때문에 감독과 얘기하면서 유연하게 만들어나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지태는 역대급 악역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KBS2 드라마 ‘매드독’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다. 그는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고 스펙트럼을 넓히고 싶었다. 악역, 선한 역 가리지 않고 도전이 될 만한 역은 계속해서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나는 ‘꾼’을 통해 처음 스크린에 데뷔했다. “스크린 데뷔라서 떨린다. 훌륭한 선배들 사이에서 너무 과해서 튀어 보이지 않으려고 연습을 많이 했다”며 “부족한 부분이 많아서 더 열심히 공부할 예정이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영화에서 주목할 것은 현빈과 유지태, 박성웅과 배성우, 안세하, 나나 등의 호흡이다. 배우들은 입을 모아 “다 같이 촬영하는 신이 많아서 두루두루 잘 맞았다. 연기 호흡도 잘 맞았다”고 말했다.

현빈은 “관객이 이 영화를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기도 하다.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꾼’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