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정석용의 재발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부암동 복수자들' 정석용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부암동 복수자들’ 정석용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부암동 복수자들’ 정석용이 악역 연기를 통해 인생캐릭터를 구축했다.

남들 보기에 인자하기 그지없는 자상한 남편이지만 술만 마시면 돌변, 살벌한 눈빛으로 아내에 폭력을 행사하는 두 얼굴이 남자. 자신의 목표를 위해서라면 가족도 팔 수 있는 비열한 가장. 아내에겐 복수를, 시청자에겐 분노를 유발하는 인물. 바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속 배우 정석용(백영표 역)의 이야기다.

지난 9일 방송된 ‘부암동 복수자들’ 10회에선 잠잠했던 백영표의 악랄한 본성이 되살아났다. 아들의 사망 사실을 본인의 교육감 선거 당선을 위해 감성 팔이 허위내용으로 꾸며낸 것이다. 지금껏 아들의 사망은 공공연한 비밀이자, 아내 이미숙(명세빈)의 치부였다. 아들의 죽음까지 자신의 목표를 위해 이용하는 극악무도한 아버지였던 것이다.

백영표는 눈물까지 쥐어짜며 대중에게 호소하듯 뻔뻔한 연설을 펼쳤다. 방송을 보던 이미숙과 딸 백서연(김보라)은 훤히 보이는 백영표의 거짓말에 분노했고, 집으로 돌아온 그에게 분노를 쏟아냈다. 백영표는 발악하는 딸에게 되레 호되게 소리쳤고 결국 뺨까지 내리쳤다.

서울시 교육감 후보 백영표는 표면상 온화하고 존경 받는 가장이지만 실상은 폭력적인 냉혈한, 두 얼굴의 인물이다. 사람들 앞에서 시종일관 짓던 미소도 아내와 딸 앞에만 서면 금세 사라져 버린다. 물건을 집어 던지며 악을 쓰고, 가족의 의견 따위 짓밟아버리는 무자비한 캐릭터다.

정석용은 그동안 사람 좋은 인상으로 MBC ‘미스코리아’, ‘골든타임’ 등에서 소시민의 삶을 그린 익숙한 배우다. 그런 그의 비열하고 교활한 악역 변신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선과 악을 오가는 건조한 표정부터 섬뜩한 눈빛까지. 웃음조차 오금을 저리게 하는 폭력남편으로 완벽 변신을 꾀했다.

정석용은 한 인물의 양면성을 연기 속 연기로 입체감 있게 풀어내며 ‘명품 배우’로서의 진가를 톡톡히 드러내고 있다. 또 안정적이면서도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인생 캐릭터를 탄생, 선한 이미지를 제대로 탈피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이 종영까지 단 한 주 만을 남겨두고 있다. 정석용이 그려낼 백영표의 악행이 어떤 복수와 긴장감을 불러일으킬지 관심이 집중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