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외사친’ 이수근, 부탄서 ‘곰 세 마리’로 한류스타 등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의 외사친' 이수근/ 사진제공=JTBC

‘나의 외사친’ 이수근/ 사진제공=JTBC

부탄에서 이수근이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다.

오는 12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JTBC ‘나의 외사친’에서는 이수근이 큰아들 태준과 그의 ‘외사친’ 도지네 반 학생들 앞에서 한국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먼저 이수근 부자와 도지는 전날부터 맹연습한 한국동요 ‘곰 세 마리’를 율동과 함께 선보였다. 아이들은 귀여운 동작과 음악에 매료돼 열띤 호응을 보냈다. 이수근에게 노래를 배운 아이들 역시 금세 따라 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수근이 “한국에는 100층이 넘는 빌딩이 있다”고 소개하자 부탄 학생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부탄의 경우 건물을 6층 이상 건축하지 못하도록 법으로 규제하고 있기 때문. 9살 평생 고층 건물을 보지 못한 아이들의 순수한 호기심에 이수근 역시 아빠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아이들은 한국 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노력한 이수근 부자를 위해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등 한국말 인사까지 연습하며 열렬한 환대를 보냈다.

한류 스타 못지않은 인기로 사랑받은 이수근의 한국 설명회는 12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나의 외사친’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