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미도’ 홍수아, 이연복 중식 제자 됐다…수준급 요리 실력 선보여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살짝 미쳐도 좋아'/사진제공=SBS

SBS’살짝 미쳐도 좋아’/사진제공=SBS

배우 홍수아가 ‘중식의 대가’ 이연복 셰프에게 요리를 배운다.

오는 12일 방송될 SBS ‘살짝 미쳐도 좋아’(이하 살미도)에서 홍수아는 이연복 셰프를 찾아가 주눅 들지 않고 요리 실렸을 뽐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홍수아는 이연복 셰프를 찾아가 요리를 배웠다. 그는 이연복 셰프가 잠시 한 눈을 판 사이 밀가루를 과감하게 사용하고, 반죽을 치는 과정에서 왕년의 ‘홍드로’ 시절을 떠올리며 다소 과격한 내려치기까지 선보이며 현장에 모인 인원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홍수아는 이연복 셰프에게 초급자에겐 다소 어려운 중화요리 ‘춘빙’과 ‘경장육사’ 등을 배웠다. 그는 이 과정에서 약간은 부족하지만 중식도와 웍을 능숙하게 다루는 모습까지 보여줘 이연복 셰프를 흡족하게 만들었다.

‘살미도’에서는 요리에 미친 홍수아 뿐만 아니라 티아라 효민과 러블리즈가 미스타(뭔가에 열정적으로 미쳐있는 스타)로 출연해 본인들만의 시크릿 뷰티 노하우와 함께 무언가에 살짝 미쳐 있는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홍수아와 ‘중국 음식의 대가’ 이연복 셰프의 만남은 오는 12일 오후 0시 25분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