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태곤, ‘낚시꾼의 로망’ 청새치 낚시 성공에 만세 삼창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정글의 법칙/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사진제공=SBS

배우 이태곤이 ‘낚시꾼의 로망’ 청새치 낚시에 도전한다.

10일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이태곤이 ‘신들의 정원’이라 불리우는 타베우니 인근 바다에 청새치가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류담과 함께 망망대해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폭우가 퍼붓던 전날과 달리 화창한 날씨에 자신감이 더해진 이태곤은 “요즘 어복이 있다. 잡기 전까진 안 들어오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나 기대와는 달리 오랜 기다림에도 청새치의 소식은 온데간데없었다. 이태곤은 지칠 법한 상황 속에서도 “이제 물때가 됐다”는 말만 수차례 반복했다.

그리고 마침내 8시간에 달한 어느 시점에서 이태곤은 엄청난 힘의 입질을 느낀 후 낚시 내공을 총동원해 정체 모를 물고기와 숨 막히는 사투를 벌이기 시작했다. 물고기의 모습이 점점 가까워지자 태곤은 침착함을 잃었다. 1m가 훨씬 넘는 대어인 데다가 마치 금가루를 뿌려 놓은 듯한 매끈한 자태의 귀한 어종이었기 때문.

이태곤은 낚시를 성공한 후 “낚시꾼의 로망이다” “한국 낚시꾼 중 이것을 본 사람은 거의 없을 것” “정글에서 한을 풀었다”고 쉴 새 없이 감탄한 뒤 류담과 함께 만세삼창까지 외쳤다는 전언이다.

‘낚시꾼’ 이태곤을 포효하게 만든 대어의 정체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