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은우, 링거 연쇄살인마로 등장…압도적 소름 연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화면 캡처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깜짝 출연한 배우 이은우가 연쇄살인마로 강렬하게 등장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박수진)에서는 링거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따로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재수사가 진행됐다. 남성으로 추정됐던 진범이 크론병을 앓은 여성 하주안(이은우)으로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이날 링거연쇄살인의 재수사가 시작된 것을 알게 된 연쇄살인범 하주안은 과거 검사 시절 증거를 조작해 자신이 아닌 명이석을 범인으로 지목한 해광로펌 이유범(이상엽) 앞에 갑작스레 나타났다.

이어 이유범에게 “죽을 죄를 진 게 맞고 그래서 다 포기하고 잡히면 잡히자, 벌주면 벌받자 그렇게 생각했는데, 어라? 검사가 딴 놈을 잡아가네?”라며 “그때 생각했지. 내 인생에 처음으로 희망이란 게 생겼구나. 그걸 만들어 준 사람이 이유범 당신이야, 그리고 당신이 끝까지 내 희망이 되어줬으면 해”라고 이유범을 협박했다.

연쇄살인범 ‘하주안’ 역으로 분한 배우 이은우는 등장부터 반전을 선사했다. 전례 없는 여성 연쇄살인범 캐릭터를 강렬하고도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역할로 강렬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신스틸러로 등극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배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이종석)의 이야기로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