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준, 두 마리 토끼 잡은 ‘대세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유키스 준 / 사진제공=NH글로벌미디어

그룹 유키스 준 / 사진제공=NH글로벌미디어

그룹 유키스의 준(이준영)이 드라마와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주목받고 있다.

준은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김이지 황다은, 연출 권석장)에서 이수겸 역을 맡아 호응을 얻고 있다. 본명 ‘이준영’을 내세워 연기자로 입지를 굳히고 있는 것.

또 지난달 28일 시작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도 출연하며 가수로서도 재조명 받고 있다. 심사위원 가수 비와 그룹 샤이니의 태민에게 호평을 받으며 합격점을 받았다.

이로써 배우 이준영과 유키스 준으로 동시에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소속사 NH글로벌미디어는 “준은 계속해서 드라마와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