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김성균·고준희, 차가운 ‘정략 부부’ 변신…서늘 미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성균·고준희 / 사진제공=JTBC '언터쳐블'

김성균·고준희 / 사진제공=JTBC ‘언터쳐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김성균-고준희의 투샷이 처음 공개됐다. 권력으로 맺어진 부부의 서늘한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측은 10일 김성균-고준희의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어둠의 권력을 가진 김성균과 전직 대통령의 딸이라는 합법적 권력을 지닌 고준희의 차가운 도자기 미소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김성균은 아버지의 어둠에 물든 장씨일가의 장남 ‘장기서’ 역을 맡았다. 장기서는 악마 같은 아버지(박근형)을 두려워하지만 생존을 위해 아버지처럼 악랄한 권력자로 변모해 가는 인물. 고준희는 야망으로 가득 찬 장씨일가의 며느리 ‘구자경’ 역을 맡았다. 전직 대통령(최종원)의 딸이자 장기서의 부인인 구자경은 뛰어난 두뇌와 권력욕을 가졌지만 교묘하게 자신을 감추고 사는 인물이다. 김성균과 고준희는 권력의 이해관계로 맺어진 정략부부로, 고준희는 김성균과 결혼했지만 가슴 속으로는 김성균의 동생인 진구에 대한 엇갈린 사랑을 품었다. 이에 두 사람은 위태로운 부부로 긴장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김성균과 고준희는 수많은 취재진들에 둘러싸여 있어 눈길을 끈다. 여유가 넘치는 표정으로 카메라 세례를 받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이들이 거물급 인사임을 알게 한다. 두 사람의 모습을 한 순간도 놓치지 않으려는 기자들 사이에서 김성균은 위엄 있는 카리스마를 폭발시키고 있다. 또한 고준희는 품위 있는 자태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 가운데 김성균과 고준희 사이에 묘한 긴장감도 감지된다. 김성균은 고준희의 어깨를 다정하게 감싸 안으며 웃고 있다. 고준희 또한 입꼬리를 올리고 서늘한 미소를 지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 여유 넘치는 모습 위 알 수 없는 차갑고 냉랭한 기류가 흐르며 두 사람의 관계를 짐작케 한다.

‘언터처블’ 제작진 측은 “김성균과 고준희는 현장에서 서로를 살뜰히 챙겨주다가도 큐사인만 들어가면 세상에 없는 냉랭한 부부 포스로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면서 “권력의 중심에 선 아슬아슬한 부부가 탄생될 것”이라며 기대를 높였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액션 추적극.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