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지원 “안철수, 세게 비난 한 번 했더니 연락 안 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썰전’ 박지원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한 아쉬움을 쏟아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썰전’에는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출연해 김구라·유시민·박형준과 ‘야권 통합에 대한 국민의당의 선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국민의당 분당설과 관련해서는 “안철수 대표를 그래도 내가 많이 도와줬던 사람이다. 전에는 90% 내 말을 듣더니 요즘 내 말을 안듣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번 세게 비난했더니 연락을 안 한다”면서 “외국에서 돌아오면 봉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박 의원은 “국민의당이 민주당과 명분 없는 통합을 하면 다 잃는다”고 말했다. 또 “개원 민심대로 초심대로 움직여야 한다”며 “우리가 비록 40석이지만 선도정당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최근 바른정당을 탈당한 김무성 대표와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무성 대표하고 나는 굉장히 가깝다”면서도 “협력은 가능하지만, 통합은 안된다”고 했다. 이어 “그분은 극우 보수고 나는 꼴통 좌파이기 때문에 같은 당은 절대 안된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