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출조 ‘도시어부’, 부시리도 즐거움도 낚았다(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도시어부’ 방송화면 캡처

채널A ‘도시어부’가 부시리 파티를 벌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부시리 낚시를 위해 통영으로 떠난 이덕화·이경규·마이크로닷·이태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네 사람은 70cm대 부시리 낚시를 목표로 했다. 이경규와 이덕화는 동시에 입질이 오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경규는 이덕화보다 먼저 부시리를 낚았으나 목표보다 작은 61cm였고, 10분 넘게 이덕화와 ‘밀당’한 부시리도 약 60cm의 크기였다.

낚시명인이라고 불리는 박진철 프로도 함께했다. 그는 마이크로닷에게 “5분에서 10분 내로 한 번 더 입질이 올 것”이라고 조언했고 정확히 그의 말대로 마이크로닷에게 입질이 왔다. 모두 박 프로의 예언에 깜짝 놀랐다.

예고 없이 ‘도시어부’를 찾아온 이태곤은 다른 사람들이 여러 차례 부시리와 방어를 낚아 올리는 4시간 동안 한 번도 입질조차 오지 않는 부진을 겪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이태곤에게도 입질이 왔으나 목표보다 작은 65cm의 고기였다. 출연진 모두 계속 부시리를 낚았지만 목표보다 작은 부시리였다.

이경규는 혼자 대물을 잡겠다며 배의 뒤편으로 향했다. 그러나 그가 한 마리도 잡지 못하는 사이 원래 그가 있던 자리에서는 부시리 파티가 벌어졌다. 이경규는 카메라맨들마저 그를 외면하고 떠나자 “VJ들 다 어디 갔어”라며 호통을 쳤다. 종료 직전 마이크로닷에게 입질이 왔다. 63cm 크기의 대물 참돔이었다.

해가 저문 후 요리를 시작했다. 마이크로닷은 언제나 그렇듯이 칼을 잡고 고기 손질을 시작했다. 이경규와 이덕화는 ‘도시어부’에 자꾸만 모습을 드러내는 이태곤을 경계했다. 이경규는 “사극을 2년 정도 해서 여기에 못 따라오게 해야 한다”며 견제했으나 그가 맛있는 요리를 만들어내자 “남 주기엔 아깝고 갖고 있자니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도시어부’와 이태곤, 박진철 프로는 이태곤의 차돌 된장찌개, 마이크로닷이 뜬 회, 이경규가 만든 전, 이덕화의 생선 구이 등을 먹으며 즐거운 저녁을 보냈다.

채널A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