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국정원 위법 행위, 감시 시스템 필요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JTBC ‘썰전유시민 작가가 국정원의 활동을 지적하며통제를 확실히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9일 방송된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국정원이 청와대에 돈을 상납했다는 의혹에 대해 토론을 나눴다.

박형준 교수는국정원은 그동안 정치와 비정치 경계 사이에 있는 활동을 많이 해왔다면서오해를 받을 수 있는 활동은 줄여야 한다. 하지만 대북 공작 등에 쓰이는 특수활동비는 공개할 수가 없는 것이다라며 자신의 의견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유시민 작가는공개는 안되지만 통제는 해야한다고 강조하며국정원이 청와대에 돈을 준 것은 일종의곰팡이같은 것이라고 표현했다.

유시민 작가는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햇빛이 필요하다면서정부 안에 국정원의 위법 행위를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특수활동비 사용 내역을 남길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형준 교수가특활비(특수활동비) 예산 통제는 필요하지만 세세한 사용 내역 감지는 안된다. 활동이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자 유시민 작가는 이에 동의를 표하며 “적어도 어디에통제를 확실히 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