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강다니엘 포토카드 찾아 삼만 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 방송 화면 캡쳐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 방송 화면 캡쳐

신정환이 강다니엘 포토카드를 찾기 위해 나섰다.

9일 방송된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의 에서는 신정환과 임형준이 부산을 찾아 워너원 굿즈를 구하는 팬들을 도왔다.

팬들은 “벌써 끝난 거 아니냐”고 걱정했고 신정환에게 “못 받으면 죽음뿐”이라고 말했다. 이들을 돕기 위해 신정환은 “강다니엘 포토 카드를 찾겠다”고 나서며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묻기 시작했다. “힘들어 죽을 것 같다”고 말하며 뛰었지만 강다니엘 포토카드 나눔은 이미 끝이 나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다른 굿즈를 위해서 또다시 걸음을 옮겼다. 결국 신정환과 임형준은 강다니엘의 포토카드를 나눠주는 줄을 찾아 섰고 굿즈를 얻었다. 이들은 첫 굿즈 획득을 축하하며 “흩어져서 굿즈를 얻어오자”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