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이 달라졌다… 남편에 뺨세례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부암동 복수자들’ 더 이상 당하고만 있지 않는다. 명세빈이 달라졌다.

9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문제의 남편들이 복자클럽의 존재를 알고 경계했다.

특히 백영표(정석용)는 직접 홍도희(라미란)의 가게를 찾아가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거나 이미숙(명세빈)에게 “또 복자클럽에 다녀왔냐”고 묻는 등 예민하게 굴었다.

그러나 백영표는 달라지지 않았다. 모친이 발작을 일으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는 말을 듣고도 서울시 교육감 관련 행사에 참석했다. 행사에서 백영표는 아들의 죽음에 관해 해명했다. “아들이 유학을 가겠다고 했고 이를 막지 못한 것은 나 역시 이 땅의 교육 시스템을 믿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물론 모두 거짓이었다.

이는 TV를 통해 방송됐다. 이미숙과 딸 백서연(김보라)도 봤다. 백서연은 “저거 더 거짓말이잖나”라고 아버지의 만행을 믿기 어려워했다.

이때 백영표가 귀가했다. 백서연은 일어나 “오빠 과학고 떨어져서 부끄럽다고 억지로 유학 보낸 것 아니냐. 오빠가 그렇게 가기 싫다고 무서워했는데”라고 소리쳤다. 백영표는 습관처럼 손을 들어 백서연을 때리려 했다. 이미숙이 이를 막았다. 백영표의 손을 낚아 챈 이미숙은 대신 남편의 뺨을 세차게 올렸다. 그러면서 “어디 감히 손을 대냐”고 분노를 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승우(김사권)에 호감을 느낀 홍도희, 이를 알게 되고 쓸쓸함을 느낀 아들 김희수(최규진)와 이병수(최병모) 때문에 한국을 떠날 위기에 처한 김정혜(이요원) 이수겸(이준영)이 반격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