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배수지, 이상엽에 “명이석 사건, 진범 따로 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박수진)의 배수지가 이상엽을 찾아가 명이석 사건의 진범에 대해 말했다.

9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남홍주(배수지)는 이유범(이상엽)을 찾아갔다. 홍주는 유범에게 “상담할 것이 있다”며 “검찰에서 수사 정보가 자꾸 경찰에 흘러간다. 검찰은 왜 이러는 것이냐”고 물었다. 유범은 “증거가 부족하고 찜찜하니까 언론에 SOS를 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홍주는 “그래서 명이석 사건때도 기자들한테 증거를 흘린 것이냐?”라며 “난 그때 유범 씨가 나한테 호감 있어서 흘린 줄 알았는데. 그때도 증거가 모자라고 찜찜한 것이었냐”라고 날카롭게 쏘아붙였다.

유범이 “갑자기 지난 사건 얘기는 왜 꺼내냐”고 묻자 홍주는 “명이석 말고 진범이 따로 있다고 들었다. 재수사 진행 중”이라며 “할 말 있으면 연락하라. 균형 있게 기사 내줄 것”이라고 답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