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종석 “김원해, 나를 구해줬는데 어떻게 의심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박수진)에서 이종석이 김원해를 의심해야 하는 상황 때문에 혼란에 빠졌다.

9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재찬(이종석)은 링거 연쇄 살인사건의 재수사를 맡게 됐다. 이지광(민성욱) 검사는 “이번 재수사를 통해 문제가 발견되면 이전에 수사를 맡은 최 계장(김원해)이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충고했다. 지광은 이어 “최계장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검사는 제일 의심하기 싫은 사람까지 의심해야 하는 일”이라고 충고했다.

우탁(정해인)마저도 “어떻게 장담합니까 최계장님이 좋은 분인 거 아는데 의심 가는 부분이 많은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재찬은 “나를 구해준 사람인데 어떻게 의심하냐”며 “마음은 아는데 어쩔 수가 없다”고 혼란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