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 남편 지미 리와 신혼집 공개 “발가벗겨진 기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자두와 남편 지미 리 / 사진제공=KBS2 '닥터하우스' 방송화면

자두와 남편 지미 리 / 사진제공=KBS2 ‘닥터하우스’ 방송화면

가수 자두의 신혼집이 공개됐다. 9일 방송된 KBS2 ‘닥터하우스’를 통해서다.

‘닥터하우스’의 닥터 최민용은 자두와 지미 리의 신혼집을 방문했다. 최민용은 신혼집에서 일명 ‘버뮤다 삼각지대’를 발견하고 충격받았다.

‘버뮤다 삼각지대’는 거실 베란다를 가린 커튼을 걷자 나타났다. 박미선은 “수납장이 굉장히 많은데 쓰질 않는다”고 분석했고 최민용은 “이 집 콘셉트는 눈 가리고 아웅이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베란다에도 있는 커튼이 있었는데 물건들 때문에 걷을 수 없었다. 자두는 심지어 커튼 너머의 박스 안에 무엇이 들었는지 기억하지 못했다.

박미선은 “수납장이 왜 이렇게 많냐”고 물었고 자두는 “물건을 다 베란다로 보내놔서 그렇다”고 답했다. 자두와 지미 리도 자신들의 집에서 나온 물건을 보고 놀라며 “발가벗겨진 기분”이라고 머쓱해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