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이요원, 이준영에 “나는 내가 지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 “나는 내가 지킨다”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9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김정혜(이요원)가 남편 이병수(최병모)에게 통쾌한 한 방을 선사했다.

집에 돌아온 김정혜는 이수겸(이준영)에게 “내 재산을 지키고 돌아오는 길”이라고 알렸다.

몰래 김정혜를 도와주려던 이수겸은 그 말을 듣고 “기분 상했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김정혜는 “나는 내가 지킨다. 나를 위해 이용당해주지 말라는 소리다”라고 이수겸을 배려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