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김원해, 이종석 구하고 “왜 혼자 나대냐” 울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박수진)의 김원해가 이종석을 구하고 눈물을 흘렸다.

9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담동(김원해)은 재찬(이종석)과 홍주(배수지)를 불타는 컨테이너 건물에서 구했다.

건물을 빠져나온 담동은 “왜 저를 부르지 않았냐”고 재찬을 다그쳤다. 재찬은 “업무 시간이 끝나서”라고 말했지만 담동은 화를 내며 “현장에서 제일 중요한 게 뭡니까”라고 물었다. 재찬이 “나의 안전”이라 대답하자 담동은 “그걸 아는데 왜 혼자 나대냐”며 “오늘 제가 안 왔으면 죽을 뻔했다”고 진심으로 걱정했다.

그러나 담동이 재찬의 위기를 어떻게 알고 온 것인지에 대한 의문은 아직 풀리지 않았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