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잡는다’ 배종옥·김혜인·조달환 “제가 범인입니다!” (종합)

[텐아시아=김해인 기자]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의 배종옥·김혜인·조달환이 캐릭터 소개와 함께 영화 속 범인에 대한 힌트를 제공했다.

‘반드시 잡는다’의 배우들과 김홍선 감독은 9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영화를 소개했다.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 사건과 유사한 살인 사건이 다시 시작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심덕수(백윤식)과 박평달(성동일)의 이야기. 특별 손님으로 배종옥·김혜인·조달환이 출연해 캐릭터 소개와 함께 범인에 대한 힌트를 줬다.

배종옥은 “마을의 토스트 가게 사장인 민 사장 역을 맡았다”며 “민 사장은 미제 사건이 일어난 30년 전부터 이 마을에서 살고 있었던 인물이다. 사건의 실마리를 알고 있는 중요한 인물일 수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혜인은 “심덕수의 건물에서 세를 내고 사는 김지은 역을 맡았다”고 말하며 앞치마 차림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본 성동일은 “저 앞치마가 사건과 관련됐다”고 말해 궁금증을 일으켰다.

조달환은 형사 이순경 역을 맡았다. 그는 “저를 따라오면 범인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가장 사건 현장에 나타나는 형사 역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성동일은 “등잔 밑이 어둡다”고 말해 또 한 번 호기심을 자아냈다.

김해인 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