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잡는다’ 성동일 “모두를 의심하라…내가 범인일 수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의 성동일이 극중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하면서 범인을 잡으려면 모두를 의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배우 백윤식과 성동일은 9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예비 관객들을 만났다.

‘반드시 잡는다’는 동네에 30년 전 미제 사건과 유사한 살인 사건이 일어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 심덕수(백윤식)와 전직 형사 박평달(성동일)이 촉과 감으로 이를 해결하는 이야기의 영화다.

MC 박경림은 “30년 전 범인과 현재 범인이 같은 사람이냐”고 물었다. 감독은 “알 수 없다. 하지만 사건의 유형은 비슷하다”고 힌트를 줬다.

전직 형사 박평달 역을 맡은 성동일은 “평달에게 이 사건은 죽기 전에 반드시 해결해야 할 일”이라며 “평생을 해결하지 못한 미제 사건을 잡기 위해 분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달은 누구라도 범인으로 의심하고 있다”며 “저도 범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