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빅톤 “데뷔 1주년, 앨리스와의 시간을 기억해” (V라이브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톤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빅톤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데뷔 1주년을 맞은 빅톤, 멤버들은 한층 성장했고 팬클럽 앨리스와도 보다 돈독해졌다.

빅톤은 8일 오후 8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미니 4집 ‘From. VICTO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현장에 함께하지 못한 국내외 팬들을 위해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From. VICTON’은 데뷔 1주년을 기념한 앨범으로 멤버들이 직접 작사나 랩메이킹에 참여해 역량을 입증했다. 이에 대해 승식은 “빅톤이 앨리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앨범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이어 데뷔 1주년을 맞은 소감도 밝혔다. 병찬은 “기분이 너무 좋아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고 애틋한 눈빛으로 팬들을 바라봤다.

승우는 “1년 전에는 멤버들이 다 마이크를 잡았을 때 손을 떨었는데 지금은 안 떤다”고 뿌듯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1년 동안 가장 많이 성장한 멤버로 막내 수빈을 꼽으며 “많이 컸다. 이제는 빅톤의 우두머리, 실세가 됐다. 저희가 다 잘 따른다”고 보탰다.

타이틀곡 ‘나를 기억해’도 소개했다. 찬은 “하이라이트 선배들의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어쩔 수 없지 뭐’ 이기광 선배의 ‘What You Like’를 작업한 하이라이트의 용준형 선배와 김태주 작곡가의 프로듀싱팀 굿라이프(Good Life)가 만든 곡”이라며 “용준형 선배는 바쁜 탓에 자주 뵙지 못했다. 대신 김태주 작곡가와의 작업을 통해 피드백을 받고 좋은 곡이 나왔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특히 병찬은 “‘나를 기억해’로 빅톤의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좋다”고 애정을 보였다.

이 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다양한 색깔의 곡들이 실렸다. 승식은 “새벽에 세 번 정도 수정 녹음을 해 애착이 간다”는 ‘뒤돌지마’를, 수빈은 ‘Have A Good Night’을, 세준과 찬은 “킬링파트가 많다” “가이드를 들었을 때부터 좋았다”는 각각의 이유로 ‘사랑하기 때문에’를 좋아하는 곡으로 꼽았다. 한세와 승우는 두 사람이 주고받는 랩 벌스가 인상적인 ‘TIMELINE’을 꼽았다.

빅톤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빅톤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빅톤은 이어 ‘TIMELINE’을 라이브로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빅톤은 또 타이틀곡 ‘나를 기억해’의 어쿠스틱 버전을 선보여 감성을 더했다. 원곡 퍼포먼스도 공개했다. 빅톤의 카리스마가 돋보였다.

지난 1년을 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병찬은 “1주년이 신기하다”며 “팬들과 함께 보내는 것 자체로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떠올렸다. 찬은 “추운 날 했던 첫 팬미팅이 기억에 남는다. 굉장히 재미있게 잘 보냈는데 다음 날 감기가 걸렸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세준은 “바로 지금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팬들에게 감동을 줬다. 이후 빅톤은 팬들이 사전에 작성한 메시지를 선정해 읽으며 소통했다. 또 승우는 래퍼 우원재 서대모사를, 세준은 ‘주세요’ 애교를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빅톤은 이번 활동 목표로 “앞으로 빅톤의 색깔이 잡힐 때까지 앨리스와 함께 높이 올라가고 싶다”고 바랐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또 다른 시작이다. 언제나 변하지 않고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내팬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V라이브를 지켜보고 있을 일본팬들을 위해 일본어로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1년 동안 국내를 넘어 일본, 호주를 찾아 차세대 글로벌 아이돌로 자리매김한 빅톤은 앞으로 대만, 스위스, 영국 등에 진출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네이버 V 라이브 생중계 방송은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하트수 100만 개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