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티저 공개! 본격 ‘판사 드라마’가 온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티저 예고편 캡쳐/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티저 예고편 캡쳐/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후속으로 방송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 공인 ‘꼴통 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야기다. 박은빈은 극 중 다양한 사건·사고를 일으키면서도 오빠의 숨겨진 비밀과 실종된 정의를 찾기 위해 분투하는 판사 이정주 역을 맡았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 속 박은빈은 판사가 주인공이 된 드라마가 시작됐음을 알리며 눈길을 끈다.

‘서울지법 분노조절장애 판사’로 소개된 박은빈은 미소와 함께 “법정 드라마가 난무하는 시대에 한마디 하겠다”며 운을 뗐다. 손으로 머리를 쓸던 그녀는 갑자기 “아니 한 사건을 책임지고 판결까지 만들어 내는 법정의 꽃이 바로 우린데! 항상 왜 제일 인기 있는 건 검사, 변호사야? 생각할수록 억울해!”라며 울분을 토하기 시작했다.

이어 영화 ‘검사외전’ ‘공공의 적’ ‘부당 거래’ ‘의뢰인’ ‘변호인’까지 상세하게 언급한 그녀는 ”검사들이 왜 이렇게 싸움을 잘하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자신 또한 싸움에 일가견이 있을 뿐만 아니라 공부도 잘했다며 목소리를 높인다. 그러다 다시 법복을 매만지며 심호흡을 하고는 “어쨌든 사건의 마무리를 하는 그 핵심이 바로 우리 판사라는 거죠”라며 미소를 지어 보인다.

박은빈은 바로 옆에 있는 어린 남자 아이(임한빈)에게 자신의 말에 대한 동의를 구했다. 하지만 그 아이의 장래희망 역시 판사가 아닌 검사. 실망한 그녀는 판사라는 직업에 대해 더욱 알려야겠다고 다짐하며 “본격 판사 장려 드라마 11월 22일 수요일 첫 공판”이라는 말과 함께 티저 예고편을 마무리했다.

제작진 관계자는 “‘이판사판’은 지상파 드라마로는 처음으로 판사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라며 “이를 좀 더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이처럼 이정주 역 박은빈의 울분이 담긴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는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어지는 연우진의 예고편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판사판’은 오는 11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