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2049 시청률 1위…최고의 1분은 ‘박나래 LA 클럽 방문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내 방 안내서'

/ 사진제공=SBS ‘내 방 안내서’

 

SBS ‘내 방 안내서 2049 시청률 2.2%를 달성하며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지난 8일 방송된내 방 안내서’는 2049 시청률 2.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최고 시청률은 4.4%를 달성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나래의 LA 클럽 방문기와 스쿱과 살람의 낙지 요리 과정, 박신양의 일상이 생생하게 그려졌다. 먼저 박나래는 ‘내 방 안내서를 통해 만난 스쿱의 친구들 테일러와 세스를 만나 LA 클럽을 가기 위한 준비를 했다제일 먼저 스쿱의 단골 가게에서 클럽 의상 쇼핑을 즐겼는데, 이때 박나래와 자칭 ‘LA 핫가이들의 독특한 패션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한껏 단장한 박나래가 야심차게 LA 클럽에 입성하는 장면이 최고 시청률 4.4%를 장식했다그러나 LA의 클럽 문화는 그녀의 생각만큼 파이팅 넘치지 않았다각자 조용히 음악 감상만 하는 분위기에 박나래는 “진짜 뻥 안치고 여기서 테일러가 제일 낫다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에서 생활하는 스쿱과 살람은 소포로 받은 산낙지를 보고 난감해했다그들의 미션은 박나래가 남기고 간 레시피를 참고하여 연포탕을 만드는 것이었다스쿱과 살람은 처음에는 살아있는 낙지를 두려워했지만 막상 요리에 성공하자 매우 흡족해하며 “진짜 여기에 사는 것 같은 기분이야라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바르셀로나로 간 박신양은 총파업으로 인해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야만 했다프란세스카의 작업실을 빌린 박신양은 그만의 예술혼을 발휘하고자 했으나 오히려 물감을 벽에 다 튀기는 허당미를 발산하고 말았다반면 방을 바꾼 프란세스카는 김정은, 박신양의 반려견 코코와 함께 아차산 등반을 하며 도시락을 먹는 재미를 누렸다.

국내외 스타의 다양한남의 방체험기를 통해 젊은 층의 주목을 받고 있는 ‘내 방 안내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 10분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