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패키지’ 윤박, ‘누나 찾아 삼만리’…프랑스 여행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더패키지'의 윤박 비하인드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금토드라마 ‘더패키지’의 윤박 비하인드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금토드라마 ‘더패키지’(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의 윤박이 프랑스에서 누나 이연희를 만나고 집으로 돌아간 뒤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랠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됐다.

윤박은 ‘더패키지’에서 누나 윤소소(이연희)를 찾으러 프랑스까지 온 윤수수 역을 맡았다. 그는 드라마 초반 정체도 공개되지 않은 채 의문의 추적자로 등장했다. 윤소소의 사진 한 장을 들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는 그의 모습이 섬뜩함마저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곧 소소의 친동생임이 밝혀지면서 누나를 아끼는 면모를 드러냈다. 수수는 아직 집으로 갈 수 없다는 소소에게 “누가 근데 그거 알아? 누나 미워하는 사람 아무도 없다. 딱 한 사람 누나 빼고”라며 소소가 언제든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다독여줬다. 이후 소소가 선물한 양복을 입고 소소가 남긴 엽서와 용돈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에서 애틋한 남매애가 느껴졌다.

윤박이 이연희와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면 정용화와는 유쾌한 관계를 맺었다. 몽마트르 추격전을 통해 앙숙 관계가 된 마루(정용화)와 싸움을 벌이면서 웃음을 선사한 것. 추격전이 끝난 후에는 누나의 옆에서 떨어지지 않는 마루를 견제하며 누나를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극 중 수수와 마루의 앙숙 관계와는 달리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 속 윤박과 정용화는 친밀한 모습이다.  ‘더패키지’를 통해 절친한 사이가 됐다고 한다. 또한 윤박은 혼자 촬영하는 경우가 많아 “외로움과 부러움을 줄이기 위해 홀로 사진을 찍으러 많이 돌아다녔다”고 말해 카메라를 든 사진이 시선을 끈다.

제작진은 “수수는 이제 프랑스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간다. 목적을 이루진 못했지만 가족이니까 소소를 믿고 긴 여행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 줄 것”이라며 “프랑스에서는 수수를 만날 수 없겠지만, 한국에서 수수와 가족들을 다시 볼 수 있다. 수수의 새로운 활약상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더패키지’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