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X민성욱 대립… ‘긴장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 사진제공=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SBS 수목극당신이 잠든 사이에’ (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의 이종석이 선배 검사 민성욱을 향해 ‘이글아이’ 모드를 발동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하당잠사’) 제작진은 오늘(9) 방송을 앞두고 정재찬(이종석)과 이지광(민성욱)이 링거 연쇄살인사건을 재수사하며 수사관 최담동(김원해)을 두고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재찬은 도난 당한 휴대전화 속에 담겨있던 의문의 사진이 저장된 USB를 건네받았다. USB에 저장된 사진 속 사람들의 공통점은 바로 이유범(이상엽)과 담동이 수사했던 링거 연쇄살인사건의 피해자들이었고 재찬과 홍주가 이를 조사하다 불길에 휩싸여 목숨을 잃을 뻔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는 링거 연쇄살인사건을 재수사하며 한 팀이 된 재찬과 지광의 맹렬한 기싸움이 예고돼 관심을 집중시킨다두 사람은 사건 파일을 사이에 두고 서로 당기며 대치하고 있다.  특히 말석 검사인 재찬이 차석 검사인 지광에게 강한 눈빛으로 반항하고 있어 심각한 상황임을 예측하게 한다이런 상황에서 담동이 등장하자 현장이 묘한 분위기로 바뀌어 더욱 긴장감을 높인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광은 링거 연쇄살인사건을 담당했던 담동에 대해 혹시 모를 가능성을 언급하며 의심을 품었고 재찬은 그런 지광에 맞섰다두 사람은 담동을 두고 팽팽한 의견 대립을 펼칠 예정이다.

과거 링거 연쇄살인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사건 담당자는 바로 유범과 담동이었다유범은 재찬의 총상 테러 사건 조사 당시 “‘혈흔 나왔다고 서류 몇 장 만들면 무혐의 만드는 거 일도 아니죠라며 사건 조작을 당연하다는 듯 생각했던 상황.

또한 담동은 유범을 찾아가 “명이석 사건 증거 조작했습니까그때 명석이 알리바이 조작했냐구요!”라며 버럭했고 유범은 “그때 같이 계셨잖아요라며 담담히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이에 재조사를 통해 새로운 내용들이 나오게 될지 시선이 모아진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오늘(9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