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로맨스 장르부터 히어로 웹툰까지 ‘다양성 강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OCN '애 타는 로맨스'·'멜로홀릭'·'오리지널 씬'/제공=OCN

OCN ‘애 타는 로맨스’·’멜로홀릭’·’오리지널 씬’/제공=OCN

채널 OCN이 다양성을 강화하기 위해 로맨스 드라마와 웹툰을 선보인다.

OCN은 4월 방영된 ‘애타는 로맨스’로 해외 120여 개국에서 인기를 얻으며 ‘드라마 피버 위클리’ 4주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러한 상승세에 이어 현재 방영 중인 ‘멜로홀릭’ 그리고 3월 첫 방송을 앞둔 ‘그 남자 오수’등을 통해 OCN만의 로맨스 드라마를 개척해갈 예정이다. OCN의 로맨스 드라마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또한 OCN은 오는 15일부터 오리지널 팬들을 위해 기존의 캐릭터를 활용한 웹툰 ‘오리지널씬’ 연재를 시작한다. 매주 수요일마다 총 8회에 걸쳐 연재한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 OCN 오리지널은 신선한 악당 캐릭터와 영웅 캐릭터의 절묘한 조합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해왔다. 이들 캐릭터들이 한 웹툰에서 만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인기 웹툰 ‘로렌스를 구해줘’, ‘왈퐈’로 유명한 강형규 작가가 집필 및 작화를 맡았다. ‘나쁜 녀석들: 악의도시’의 우제문(박중훈), ’38사기동대’의 백성일(마동석), ‘보이스’의 무진혁(장혁)·강권주(이하나), 구해줘의 ‘백정기’(조성하), ‘블랙’의 ‘블랙’(송승헌)·‘강하람’(고아라) 등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한다. ‘캐릭터를 혁명하다’라는 메시지 아래 선과 악을 담당했던 캐릭터들이 새로운 스토리 안에서 재창조될 예정이다.

OCN 황혜정 국장은 “시청자들을 무엇에 열광하게 만들까 고민했을 때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실제로 많은 분들이 OCN 오리지널 속 캐릭터를 사랑해주셨다. 드라마는 끝났지만 여전히 생생히 살아있는 캐릭터들을 하나의 웹툰 속에서 재탄생 시키면 흥미롭겠다는 생각에서 ‘오리지널씬’ 연재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로맨스 장르 역시 OCN만의 색깔을 입힐 예정이다. 무겁고 진지하게 봤던 오리지널 드라마와는 다르게 스낵 컬쳐로 접근할 수 있는 색다른 소재 개발, 새로운 플랫폼과 연계한 트랜스 미디어 전략으로 다양한 시청층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