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신곡 차트 올킬 소감 “너무 좋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권순일, 조현아, 박용인)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어반자카파/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어반자카파가 신곡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로 국내 음원차트 올킬을 기록한 데 대해 “너무 좋다”고 기뻐했다. 9일 방송된 SBS 라디오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를 통해서다.

어반자카파는 지난 8일 오후 6시 새 싱글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를 발표했다. 이 곡은 9일 오전, 멜론, 벅스, 엠넷닷컴, 올레뮤직, 소리바다, 지니, 네이버뮤직, 몽키3 등 음원차트 8곳에서 1위에 오르며 ‘음원강자’의 면모를 보였다.

‘컬투쇼’에서 그 소감을 묻자 어반자카파는 “생각지도 못하게 많은 분들이 들어주셔서 너무 좋다”고 답했다.

이어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에 대해 “가을에 들어도 좋고, 겨울에 들어도 좋은 사계절용 노래다. 그때의 나가 그리운 건지, 그때의 그 시간들이 그리운 건지라는 느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멤버 박용인의 자작곡이다. 이별 후의 감정을 그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