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의 성장을 기억해, ‘프롬. 빅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빅톤,쇼케이스

그룹 빅톤의 승우(왼쪽부터), 한세, 찬, 세준, 수빈, 승식, 병찬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네번째 미니 앨범 ‘From. VICT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빅톤이 달라졌다. 데뷔한 지 꼭 1년 만에 미니 4집을 발매하는 빅톤은 1년이란 시간이 무색할 만큼 성장했다.  9일 오후6시  미니 4집 ‘프롬. 빅톤(From. VICTON)’을 발표하는 빅톤은 이에 앞서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을 선보였다.

‘프롬. 빅톤(From. VICTON)’은 데뷔 1주년을 맞아 발매하는 앨범이다.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주는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담았다. 승우가 “팬들을 위한 선물”이라고 표현한 이 앨범을 통해 빅톤은 한층 발전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빅톤의 성장은 보컬 실력과 멤버들의 참여도, 춤 소화력에서 알 수 있다. 빅톤은 1년 동안 갈고 닦은 보컬 실력을 보여주기 위해 보컬이 돋보이는 곡들을 수록했다. 또 전체 멤버가 작사에 참여했다. 세련됐지만 그만큼 복잡한 안무도 빅톤은 척척 소화해냈다. 그중에서도 타이틀곡 ‘나를 기억해’를 시작하는 막내 수빈의 춤이 단연 돋보인다.

병찬은 빅톤이 달라진 점으로 “무대 위의 표정과 몸짓이 자연스러워졌다는 것”을 꼽았다. 그는 “확실히 1집 때에 비해 성숙해진 것 같다. 처음에는 긴장을 많이 해 얼어 있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많이 자연스러워졌다”고 했다.  세준은 “1년 전에는 마냥 떨리고 신기했는데 이제 무대에 올라갈 때 멤버들이 씩씩하게 올라가는 모습을 보면 기분 좋다. 몇년 후 우리의 모습이 기대될 정도”라고 말했다.

팬들을 위한 이벤트같은 앨범인 만큼 멤버들은 팬들에 대한 감사함도 표현했다. 찬은 “팬클럽인 ‘앨리스’ 공식 1기를 모집했을 때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고 병찬은 “데뷔 200일을 기념해 많은 팬들이 와줬는데 정말 감동 받았고 아직까지 기억에 생생하다”고 말했다.

빅톤 ‘From. VICTON’ 트랙리스트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빅톤 ‘From. VICTON’ 트랙리스트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나를 기억해’를 포함해 ‘사랑하기 때문에”HAVE A GOOD NIGHT(Stage Ver.)”뒤돌지마”TIMELINE’나를 기억해(Acoustic Ver.)’까지 총 여섯 곡이 실렸다.

‘나를 기억해’는 팝 장르의 댄스곡이다. 떠나가는 연인이 언제나 나를 기억해주길 바라는 마음을 아련한 가사로 표현했으며 멤버 한세가 랩메이킹에 참여했다. 안무에는 멤버 승우와 찬이 참여했다.

병찬은 “‘나를 기억해’는 굉장히 특별한 곡”이라며 “그룹 하이라이트의 용준형과 작곡가 김태주가 결성한 프로듀싱 팀 ‘굿 라이프(Good Life)’가 데뷔 1주년 선물로 줬다”고 밝혔다.

한세는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한 곡은 ‘HAVE A GOOD NIGHT(Stage Ver.)'”이라며 “앨범에 수록하기 전 음원 공유 사이트 사운드클라우드에 무료로 공개한 적이 있는데 그때와는 다른 버전으로 편곡했고 주제가 특별하다. 팬들이 악몽을 꿀 때 우리가 위로가 된다는 내용으로 밤에 잘 때 듣기 좋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뮤직비디오에는 소속사(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동료인 그룹 에이핑크의 오하영이 참여해 이목을 끈다. 승식은 “뮤직비디오에 연기하는 장면도 많았는데 하영 선배가 표정을 편하게 하면 된다고 조언을 많이 해줬다. 하영 선배의 취미가 게임이라 게임 얘기도 하면서 재밌게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나를 기억해’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