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석환 “‘리어왕’ 위해 체중 6kg 감량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리어왕'에서 리어 역을 맡은 배우 안석환 / 사진제공=컬쳐마인

연극 ‘리어왕’에서 리어 역을 맡은 배우 안석환 / 사진제공=컬쳐마인

배우 안석환이 “연극 ‘리어왕’를 위해 체중을 6kg 감량했다”고 밝혔다.

안석환은 9일 오후 3시 서울 용산동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리어왕'(연출 강민재)의 프레스콜에서 “스물 여덟 살부터 무대 위에서 연기를 했는데, 그때보다 지금 몸무게가 더 가볍다. 이 작품을 위해 체중을 감량했다”고 설명했다.

극중 리어왕을 맡은 그는 “리어왕을 포함해 셰익스피어의 작품 속 왕 역할은 세 번째다. 2004년 ‘리처드 3세’에서 클로스터 공작과 올해 봄 ‘맥베스’에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석환은 “배우 손병호와 같은 역을 맡았는데, 동작선이나 언어 구사 등이 다를 것”이라며 “핍박 받는 리어왕을 더 많이 보여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셰익스피어의 동명 희곡을 원작으로 하는 ‘리어왕’은 리어와 그의 세 딸의 이야기를 다룬다. 리어왕은 안석환과 손병호가 번갈아 무대에 오르며, 첫째 딸 거너릴 역은 강경헌이 나선다. 둘째 딸 리건은 이태임과 이은주가 낙점됐고 셋째 딸 코델리는 정혜지가 연기한다. 이외에도 박상종·오대석·김평조 등이 출연한다.

오는 26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