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스터’, 음악 전문 채널 Mnet의 새로운 실험(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더 마스터' 출연진 / 사진제공=Mnet

Mnet ‘더 마스터’ 출연진 / 사진제공=Mnet

“‘더 마스터’의 경쟁력은 오직 음악입니다.”

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을 기획한 신정수 PD의 말이다. 신 PD는 “실험적이겠지만 다양한 음악 장르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에 대한 수요가 있다고 믿는다”며 시청자들의 성원과 지지를 부탁했다.

Mnet이 오는 10일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 예능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이하 더 마스터)’는 이승환(공연/밴드), 최백호(대중가요), 임선혜(클래식), 장문희(국악), 윤희정(재즈), 최정원(뮤지컬) 등 6개 장르를 대표하는 음악인들이 경계를 뛰어 넘어 하나의 주제로 경연을 펼치는 예능이다. 서로 다른 영역의 대가들이 다양성을 인정하고 최고의 무대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9일 오후 서울 신정동 CJ아지트 광흥창점에서 열린 ‘더 마스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정수 PD는 “‘나는 가수다’ 연출 이후 전주에서 국악 공연에 간 경험이 있다”며 “그 자리에서 감동을 받고 언젠가 음악 예능에서 국악을 다뤄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국악뿐만 아니라 평소 내가 잘 듣지 않는 클래식, 재즈, 뮤지컬로 외연을 확장하며 ‘더 마스터’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더 마스터'를 기획한 Mnet 신정수 국장 / 사진제공=Mnet

‘더 마스터’를 기획한 Mnet 신정수 국장 / 사진제공=Mnet

신 PD는 ‘더 마스터’의 특징을 두 가지로 정리했다. 첫 번째로는 오직 음악으로 승부한다는 것. 그는 “‘나는 가수다’와 유사하게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더 마스터’는 탈락자가 없다. 오롯이 마스터가 준비한 공연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편집을 할 것”이라며 “악마의 편집은 없지만 충분히 재미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더 마스터’의 두 번째 특징으로 신 PD는 “양질의 음악을 전달하기 위해 후반작업에 굉장한 공을 들인다”고 했다. 신 PD는 “‘나는 가수다’ 연출 당시 90여 개의 음향 채널을 사용했는데 ‘더 마스터’는 120개 가까이 사용한다. 또 발성이나 표현 방식 등 장르적 특징이 서로 다른 마스터들의 공연을 동등한 수준으로 전달하기 위해 믹싱 작업에 큰돈을 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PD는 “Mnet이 소위 장사가 되는 프로그램을 많이 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Mnet도 음악 채널 본연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더 마스터’는 음악의 다양성을 추구하며,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필요한 프로그램이다. 시청자들의 성원과 지지만 있다면 계속해서 좋은 프로그램으로 자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 마스터’는 오는 10일 오후 8시 10분 Mnet과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