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마이크로닷, 60cm 참돔 낚았다 “이게 무슨 복인지 몰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래퍼 마이크로닷이 ‘용왕의 아들’ 이경규를 위협하는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9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하 도시어부)에서는 경상남도 통영을 찾아 부시리 낚시에 재도전하는 마이크로닷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는 ‘낚시 명인’ 박진철 프로의 조언을 받아 방송 사상 최고의 기량을 선보였다.

결국 6짜(60cm)가 넘는 참돔을 낚아 올리는데 성공한 마이크로닷은 “이게 무슨 복인지 모르겠다”며 “한국에서 잡은 것 중 제일 큰 돔이다. 나는 형님들을 위해 물고기를 낚는 것이다. 막내가 캐리합니다”고 기쁜 마음을 밝혔다.

이에 이경규는 “이런 날은 시작에 불과한 거야. 조만간 후유증이 있을 것”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이크로닷의 사상 최고의 낚시 기량은 9일 오후 11시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