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위험 경보… 배수지·이상엽, 잘못된 만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 이상엽 스틸컷 / 사진제공= iHQ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 이상엽 스틸컷 / 사진제공= iHQ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가 이상엽의 사무실에서 기절한 모습이 포착됐다.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제작진은 9일 27, 28회 방송을 앞두고 SBC 보도국 기자 남홍주(배수지)가 변호사 이유범(이상엽)의 사무실에서 기절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이종석)의 이야기다.

사진 속 홍주는 SBC 보도국의 파란색 팀복을 입고 취재차 유범을 찾았다. 홍주는 커피를 마시고 있으며, 유범은 일을 하는 듯 책상에 앉아 특유의 젠틀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는 취재를 위한 기자와 변호사의 특별한 것 없는 미팅처럼 보인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급박함이 느껴진다. 홍주는 기절을 한 듯 소파 위에 축 늘어져 있고, 이를 지켜보는 유범의 눈빛은 싸늘하다. 유범은 홍주를 전혀 신경 쓰지 않은 채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고 있다. 이에 두 사람의 만남이 더욱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홍주가 파란색 팀복을 입고 있어 긴장감은 극에 달한다. 홍주는 꿈속에서 자신이 기자로 죽는 모습을 보게 됐는데, 죽음의 단서 중 하나가 파란색 팀복이었기 때문. 홍주의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단서의 등장은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홍주와 유범의 잘못된 만남이 예고된 가운데, 홍주가 과연 이 상황에서 벗어나게 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와 함께 홍주의 꿈속 미래가 바뀔 수 있을 지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관계자는 “유범을 만난 홍주에게 위험이 찾아올 예정”이라고 알려 긴장감을 자아냈다. 오늘(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