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더 마스터’ MC 맡고 국악·클래식에 애정 생겨”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더 마스터' MC 윤도현 / 사진제공=Mnet

Mnet ‘더 마스터’ MC 윤도현 / 사진제공=Mnet

“국악·클래식 공연을 왜 이제야 본 걸까.”

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이하 더 마스터)’의 MC 윤도현의 말이다. 윤도현은 9일 서울 신정동 CJ아지트 광흥창점에서 열린 ‘더 마스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MC로서 보기에 신선했던 음악 장르를 설명했다.

윤도현은 “직접 국악이나 클래식·오페라 공연을 보러간 적이 없었다. 지루할 거라고 생각했었다”며 “‘더 마스터’를 위해 각 장르의 마스터들이 색다른 시도를 했다는 걸 감안하더라도 왜 이제야 국악과 클래식을 봤을까 후회가 될 정도로 감동이 있었다”며 ‘더 마스터’ MC를 맡아 국악과 클래식에 애정이 생겼다고 밝혔다.

‘더 마스터’는 국악부터 클래식, 재즈, 뮤지컬, 대중가요, 공연·밴드까지 각 장르를 대표하는 음악인들이 출연해 하나의 주제로 최고의 무대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오는 10일 오후 8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