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외전’ 다니엘 린데만 “독일에는 축의금 문화 없어…마음이 중요”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N'신동엽의 고수외전'/사진제공=MBN

MBN’신동엽의 고수외전’/사진제공=MBN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독일에는 축의금 문화가 없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될 MBN ‘신동엽의 고수외전’에서는 한국인의 축의금, 선물 문화와 인맥에 대한 상관관계에 대해 짚어본다.

먼저 MC 신동엽은 “솔직히 축의금 액수로 누구나 고민을 한다”고 운을 뗐고, 고수 크루에 합류한 다니엘 린데만은 “독일에는 축의금 개념이 없다”며 “축하하러 와줘서 고맙다는 의미로 부부가 쏘는 느낌”이라고 밝혀 출연진의 이목을 끌었다.

이어 다니엘은 “덕분에 하객들은 축의금 부담 없이 놀러간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결혼식에 초대받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결혼식 비용은 약 600만 원 정도로, 예식장이 아닌 성당이나 교회에서 결혼을 하고 결혼식 후에는 식당 홀에서 밤새 파티를 즐긴다”며 함께 즐기는 독일의 결혼문화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다니엘은 “꽃이나 직접 만든 물건으로 선물을 한다”면서 “의미가 있는 만큼 감동도 두 배다. 결혼선물이나 생일선물로 돈을 주면 오히려 아이디어가 없다고 안 좋게 볼 뿐 아니라, 안 친한 관계로 간주한다”고 덧붙여 스튜디오에 모인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다니엘이 설명하는 독일 문화는 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신동엽의 고수외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