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나를 보낸다’ 써니, 데뷔 10년 만의 독립 생활 최초 공개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E채널·드라마큐브 ‘너에게 나를 보낸다’ 써니/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드라마큐브 ‘너에게 나를 보낸다’ 써니/ 사진제공=티캐스트

소녀시대 써니가 데뷔 10년 만에 마련한 자택을 최초로 공개한다.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E채널과 드라마큐브에서 동시 방송되는 ‘인생 교환 리얼리티-너에게 나를 보낸다’(이하 너에게 나를 보낸다) 9일 방송에서는 써니가 배우 하재숙과 일상을 교환한다.

교환에 앞서 써니는 데뷔 10년 만에 시작한 첫 독립생활을 보여준다. 써니는 반려 고양이 소금이와 함께 살기를 결정하며 멤버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독립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자취 2개월 차에 접어든 써니는 “혼자 살아서 좋냐”는 신동엽의 질문에 “소금이는 행복해하는데 나는 조금 외롭다”고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이어 써니는 외로운 밤 홀로 술을 즐기던 중 소녀시대 멤버 윤아와 영상 통화로 우정을 과시하기도 한다. 윤아는 “언니가 어디에 있든지 달려가겠다. 언니에게 나를 보낸다”는 애교 섞인 말로 써니를 웃게 했다.

써니와 인생을 교환하는 주인공은 배우 하재숙이다. 하재숙은 써니 집 입성에 감격한다. 스킨스쿠버, 피아노연주 등 쉬는 날을 더 바삐 보내는 하재숙은 자신과 정 반대의 삶을 살아가는 집순이 써니의 삶에 빠르게 적응한다. 특히 그는 “평소 낮잠을 안 잔다”는 말과 다르게 식사를 끝낸 뒤 곧바로 잠이 들며 현장을 웃게 했다는 전언이다.

‘너에게 나를 보낸다’에는 스타들 두 명씩 짝지어, 100시간 동안 지금껏 한 번도 경험해본 적 없는 상반된 타인의 삶을 살아보게 하는 콘셉트의 방송이다. 촬영 기간 동안 출연자들은 집은 물론 취미, 일상, 식성, 패션, 가족, 직업 등 모든 라이프 스타일을 바꿔서 생활하게 되며 써니와 신화 앤디, 배우 하재숙, 정은표,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디자이너 황재근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써니의 일상이 공개되는 ‘너에게 나를 보낸다’는 이날 오후 9시 30분 E채널과 드라마큐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