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의 방’, 사과 농사 짓는 걸그룹은 처음이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net '프로미스의 방' 3회 예고

/사진=Mnet ‘프로미스의 방’ 3회 예고

사과 농장에서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벌고 아예 텃밭을 꾸려 식비를 절감하는 예비 걸그룹의 리얼 스토리가 공개된다.

9일 방송되는 Mnet ‘프로미스의 방’에는 프로미스의 아홉 멤버들이 사과 농장을 찾는다. 트레이닝이나 사진 촬영을 위한 것이 아니라 말 그대로 돈을 벌기 위해서다. 노력 없이는 아무것도 없는 ‘프로미스의 방’인 만큼, 그간 누적된 프로미스 합숙소의 생활비를 직접 벌어 갚으라는 미션이 주어졌기 때문이다.

쌀쌀한 날씨에 영문 모르고 농장을 찾게 된 프로미스는 첫 시도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놀라운 적응력을 발휘했다. 빚 청산의 목표 달성을 위해 농장 사장님의 시범을 따르면서 더 크고 좋은 사과를 따기 위해 멤버들이 펼칠 은근한 경쟁이 보여질 예정이다.

아르바이트 경험이 많은 노지선, 송하영의 급이 다른 노련함도 확인할 수 있다. 아르바이트 중에도 멤버들의 비글미는 쉬지 않는다. 사과 아가씨 선발대회, 농장 패션쇼 등 사과 농장 한 복판에서 끊임 없이 이벤트를 만들어 내며 웃음을 선사한다. 생활비 벌러 왔다가 양푼 비빔밥으로 새참까지 챙겨먹으며 행복해하는 프로미스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빛을 발한다.

생활비 절약의 중요성을 온 몸으로 깨달은 프로미스의 합숙소에 텃밭이 들어선다. 사과 농장 아르바이트로 남은 돈을 모아 샐러드 채소를 종류별로 심어서 식재료 비를 줄이겠다는 생각이다. 직접 심고 기른 텃밭은 앞으로 자급자족 프로미스 생활의 중요한 밑천이 될 예정이다.

프로미스는 지난 주 창작 안무 대결에서 우승한 박지원, 송하영, 이채영, 이나경의 소원대로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긴다. 빼곡한 트레이닝 스케줄을 소화하고도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와 남다른 운동 신경으로 펼칠 승부의 결과가 기대를 모은다.

데뷔까지 남은 시간은 단 3주, ‘노력만이 살 길이다’를 외치는 ‘아이돌학교’ 첫 걸그룹 프로미스의 데뷔 프로젝트 스토리 ‘프로미스의 방’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Mnet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